상세 컨텐츠

본문 제목

존재감(I)

카테고리 없음

by 소겸 2015. 6. 6. 11:44

본문



존재감


화려한 유채꽃들이 만발할 때

내가 있는줄 아무도 몰랐다


이제 꽃이 다 지고 씨앗이 맺힐 무렵

서서히 자라나온 들풀 하나


존재감 있다!


바래버린 꽃 밭 속에서 

독야청청


하찮은 들풀이라도 

저렇게 입히시는구나....



**

유채밭에 유채꽃이 지면 사람들은 뭘볼까?

잔뜩 매달려있는 씨앗들이 처음엔 뭔지 몰랐는데, 잘 보니 유채꽃씨였다. 

이곳에 유채꽃이 피었었다는 얘기를 언뜻 들은 것 같다. 

너무 똑같은 풀만 있어서 뭐 특이한 거 없나하고 주욱 들러보니 한 쪽에 소리쟁이가 서 있었다. 

수해전부터 그 자리에서 자랐을텐데, 뽑히지도 않고 용케도 살아남았다. 

이 풀의 가치를 아는 사람한테 보여지면 좋은 약제가 되어 쓰임받을 것이다. 

마치 나 여기있어요 라고 소리치는 것 같다. 존재감 있어...




댓글 영역